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강제징용 노동자상' 서울 용산역에 세우다

기사승인 2017.08.12  19:11:29

공유
default_news_ad2

- 12일 용산역에서 강제징용 노동자상 서울 제막식 열려

 

12일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용산역에서 '강제징용 노동자상' 서울 제막식을 열었다. 서울지역노동자상은 원래 지난 3월 1일 건립 예정이었으나 박근혜 정부의 부지불허로 무산된 바 있다. 추진위는 8월 12일 서울지역 노동자상 제막식을 위해 정부관계 부처와 협의를 진행하였으나 아직 명확한 답변은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이날 제막식에는 강제징용 피해자인 김한수씨와 노동자 통일선봉대, 양대노총 위원장,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이 참여했다. 추진위는 이후 인천(8월 12일), 경남(10월 예정), 제주(10월 예정)에도 강제 징용 노동자상을 건립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김영욱 기자 minplusnews@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기획/연재

item58

류경완의 국제평화뉴스

민플시사용어사전

진보동향

포토

ad36

일반기사

item62

담쟁이 뉴스

item6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