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언론노조 KBS본부, 고대영 사장 ‘MB블랙리스트’ 연루 의혹 제기

기사승인 2017.09.14  10:01:18

공유
default_news_ad2

- “2011년 2월 <시사기획 창> 윤도현씨 내레이션 급작 무산 해명하라” 성명

▲사진 : 미디어오늘

KBS 언론노동자들이 총파업을 벌이며 사퇴를 촉구하고 있는 고대영 KBS 사장 등이 최근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가 공개해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이명박 정권 시절 국가정보원이 작성한 ‘블랙리스트’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전국언론노조 KBS본부는 지난 13일 오후 발표한 ‘MB 국정원의 비열한 KBS 사찰·개입 문건, 내부 부역자들을 용서치 않을 것이다!’란 제목의 성명에서 “현재 고대영 사장 역시 이 블랙리스트 사태에서 자유스럽지 않다는 사실”이라며 고 사장이 보도본부장으로 있던 지난 2011년 2월8일 <시사기획 창> ‘국가인권위원회’편의 윤도현씨 내레이션이 급작스럽게 무산된 사건을 사례로 들었다. 즉 “당시 그(고대영 사장)가 보도책임자였고, 담당 기자의 해외출장 하루 전에 출장을 반려해 국가인권위 관련 취재를 방해했다는 점에서 이 사건에 대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KBS본부는 현 변석찬 KBS 이사에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했다. KBS본부는 “라디오 PD들이 보복성 지역 발령을 받는 과정에서 당시 (변석찬 이사가)담당 부장이었기에 모종의 역할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사고 있다”고 밝혔다. KBS본부가 언급한 ‘보복성 지역 발령’이란 지난 2010년 서울과 지역국 순환근무 규정을 바꾸면서까지 ‘MB주례연설 방송’ 반대 투쟁 등에 적극적이었던 고참 라디오 PD들을 지역으로, 그리고 당시 새노조 공추위 라디오 간사를 비제작부서로 강제 발령낸 것을 일컫는다. KBS본부는 “당시 이런 일련의 흐름들이 새노조(KBS본부)를 중심으로 한 비판세력에 대한 광범위한 배제와 탄압이라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었다. 하지만 여기에 청와대와 국정원이 배후에서 조정했다는 것은 너무나 충격적인 일”이라고 개탄했다.

그래서 KBS본부는 “청와대와 국정원의 사찰·탄압 공작은 내부자들의 협력이 없으면 불가능하다. 우리가 주목하고 있는 것도 이 지점”이라며 “진실은 곧 밝혀진다. 먼저 부역의 죄과를 고백하라! 우리는 정권에 부역해 밀정노릇을 했던 부역자들을 끝까지 추적해 단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net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미디어

1 2 3
set_P1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정보/지식

1 2 3
item3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