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자연스럽다는 것

기사승인 2017.09.29  11:09:37

공유
default_news_ad2

- [김성한 자전거여행] 올림픽공원에서

이름이 있는 것은 이미 자연이 아니다. 

이름이 있기 전 그것은 그저 있었다. 

자연은 그렇게 스스로 있었다. 

137억 년 전 우주가, 45억 년 전 지구가 자연이 되었다. 

이름이 지어진 것은 이미 자연이 아니다. 

자연 속에 그저 머물다 간다. 

자연 속에 머물 때 함께 자연이 된다. 

자연 속에 자연스럽게 자연이 된다. 

작은 자연에서 큰 자연을 본다. 

김성한 담쟁이기자 minplusnews@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기획/연재

item58

류경완의 국제평화뉴스

민플시사용어사전

진보동향

포토

ad36

일반기사

item62

담쟁이 뉴스

item6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