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상돈 “MB국정원, 팀 만들어 문 대통령 사찰했을 것”

기사승인 2017.10.12  11:35:19

공유
default_news_ad2

- YTN라디오 인터뷰서 “MB, 검찰 조사 당연… 거대한 거짓 무너지고 있다”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의 블랙리스트에 포함된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이 11일 오후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면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 뉴시스]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의 ‘정치인·교수 블랙리스트’에 이름이 오른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이 12일 당시 국정원의 불법사찰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나 박원순 서울시장(도) 당연히 팀들 만들어서 모든 걸 사찰하고 아마도 불법적으로 도청 같은 것도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상돈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 전화인터뷰에서 “70년대의 사람 고문하는 시절에(했던 것처럼 불법사찰을 했으니) 고문만 안 했을 뿐이지, 그런 작태를 다 한 거”라며 이렇게 주장했다.

이에 진행자가 “최종 책임자로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조사해야 한다고 보느냐”고 묻자 이 의원은 “당연히 그렇게 해야 한다고 봅니다. 모든 책임은 대통령한테 있죠”라며 “저는 이명박 대통령이 직접적으로 책임 있다고 봅니다, 특히 원세훈 씨를 통해서”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또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조사의 시기와 내용에 대해선 “일단 피해(자) 입장, 참고인 조사가 다 끝나고 그다음에 원세훈 씨에 대해서 사법적인 절차를 진행하고, 그리고 또 그런 과정에서 다른 일이 많이 나오겠죠. 이미 BBK 사건, 그다음에 다스 위장 소유, 이런 얘기가 나오지 않습니까? 더 나아가서는 문제의 도곡동 땅 문제까지 나오지 않겠어요?”라며 “그 당시 대통령 후보가 될 수 없는 사람이 대통령이 된 거”라고 이 전 대통령을 비판했다.

이어 진행자가 ‘다스’, ‘도곡동 땅’에 대해서도 조사해봐야 한다는 거냐고 다시 묻자 이 의원은 “지금 언론 보도도 추적을 하고 있고, 자연히 나오고 있지 않느냐”며 “드디어 이제 거대한 거짓이 무너지고 있는 거”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자유한국당에서 나오는 ‘정치보복’ 주장에 대해선 “웃기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미디어

1 2 3
set_P1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정보/지식

1 2 3
item3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