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정원, 현직 국회의원 5명에 특활비 상납” 의혹

기사승인 2017.11.14  09:33:06

공유
default_news_ad2

- 머니투데이, 사정당국 인용 “수백만 원씩 10여 차례 ‘떡값’ 건네”

▲사진 : 뉴시스

국가정보원이 현직 국회의원들에게도 특수활동비를 상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게 사실이라면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시작된 이른바 ‘국정원 게이트’가 정치권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14일 머니투데이가 사정당국을 인용해 보도한 것을 보면, 국정원은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여야 국회의원 5명에게 모두 10여 차례에 걸쳐 한 번에 수백만 원씩의 특수활동비를 이른바 ‘떡값’ 명목으로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모두 현직 의원으로, 3명은 19대 국회에 이어 20대 국회에도 입성한 재선·3선 의원이며 2명은 20대 초선 의원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사정당국 관계자는 “국정원 간부들이 국회 상임위원회 참석 등을 위해 국회를 방문할 때 일부 의원들과 개별적으로 외부에서 식사 자리를 갖고, 그 자리에서 특활비를 전달했다”고 말했다고 머니투데이는 전했다.

국정원의 박근혜 청와대 특활비 상납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관계자는 하지만 “국정원이 국회의원들에게 특활비를 전달했다는 관련자 진술은 아직 확인된 바 없다”고 했다.

앞서 검찰은 박근혜 정부 실세로 이른바 '문고리 3인방'이라고 불린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을 박근혜 전 대통령과 공모해 국정원으로부터 매달 5000만∼1억원씩 약 40억원의 특활비를 상납받은 혐의로 지난 2일 구속했다. 

한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 13일 당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검찰의 국정원 특활비 수사와 관련해 “지금은 돈 주고 받게 된 경위만 조사하지만 그 조사가 끝나면 그 돈이 어디로 갔는지 조사를 시작할 것이다. 그렇게 되면 우리당에 어려움이 닥칠 수도 있다”고 우려하곤 “거기서 끝나는 것이 아니고 DJ정부 때 집권을 하고 우리 한나라당 의원 36명을 뒷조사를 해서 들어올래 탈당할래 36명이 탈당을 한 일도 있다. 똑같은 수법을 그대로 사용하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미디어

1 2 3
set_P1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정보/지식

1 2 3
item3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