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효력정지 시킬 건 자유한국당의 ‘대결정책’”

기사승인 2018.10.25  17:51:53

공유
default_news_ad2

- 6.15경남본부, 기자회견 열어 ‘판문점선언 비준안 효력정지 가처분’ 비판

“자유한국당이 정지시키려는 것은 정부 정책이 아니라 국민들의 평화통일 염원이다.”

6.15공동선언실천 경남본부(6.15경남본부)와 경남진보연합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판문점선언 정부 비준안에 대해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25일 경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회견 참가자들은 “경남도민은 전쟁없는 한반도를 원한다”면서 자유한국당의 가처분신청 발언을 비판하고, ‘한반도의 종전선언’을 위한 서명에 경남지역 노동자와 농민, 학생 등 1만8000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1만 부를 지난 9월 열린 유엔총회에 제출한 6.15경남본부는 종전선언 서명을 계속할 예정이다. 

손석형 민중당 창원시당 위원장은 “서명운동을 이어갈수록 전쟁없는 한반도를 원하는 도민들의 염원이 확인되고 있다”면서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은 남북이 자주적으로 평화와 번영을 해나가자는 것이다. 국무회의 비준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가처분을 신청하는 것은 정략적”이라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회견문에서 “평양공동선언과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대한 국무회의 비준은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를 다시는 예전처럼 되돌리지 않기 위한 매우 마땅한 조치”라고 강조하곤 “정책의 순서가 바뀌었다면, 순서를 지키지 않고 일을 미룬 자유한국당의 책임”이라고 비판했다. 

정영현 담쟁이기자 minplusnews@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기획/연재

item58
ad41

류경완의 국제평화뉴스

민플시사용어사전

진보동향

포토

ad36

일반기사

item62

담쟁이 뉴스

item6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