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황교안, "반일 감정 이용 말라"

기사승인 2019.07.16  10:32:57

공유
default_news_ad2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을 접견하고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담을 부탁하고 있다.

토착왜구당 낙인이 아프긴 아픈 모양이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청와대 회담을 제안하면서 “반일 감정을 국내 정치에 이용해 반사이익을 꾀한다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라고 경고했다.

황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여권 일각에서 자유한국당을 토착왜구당으로 몰아 내년 총선을 ‘한일전’으로 끌고 가려는 움직임이 포착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하지만 황 대표의 이날 발언으로 자유한국당이 토착왜구당 멍에를 벗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날 황 대표는 “일본과의 과거 악연 한순간에 풀 수 없어”, “(일본과) 미래지향적 상생의 해법 절실”, “(문재인 정부가) 시간을 끌면 한일관계 복원은 더욱 어려워질 것”, “문재인 정부 외교라인 교체” 등 사태의 책임을 일본이 아니라 문재인 정부에 돌리는 듯한 발언을 쏟아내 빈축을 샀다.

황 대표 발언의 근저에는 일본의 수출 규제도 잘못이지만 문재인 정부의 무책임한 대처가 화근이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물론 야당 입장에서 차기 정권교체를 위해 집권여당을 헐뜯는 전략이야 이해하고도 남지만, 사태의 본질을 고려할 때 이런 양비론은 자칫 일본에 면죄부를 줄 수 있다.

특히 일본의 수출 규제가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따른 보복성 조치라는 점을 고려할 때 ‘외교라인 교체를 요구’한 황 대표의 이날 발언은 토착왜구당 이미지만 더 부각한 꼴이 됐다.

강호석 기자 sonkang11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영상

국제뉴스브리핑

4.27시대연구원 칼럼

진보동향

로동신문

ad35
ad36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