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8.15광복절, 6시에 뭐하세요?

기사승인 2019.08.10  21:12:32

공유
default_news_ad2

- 아베규탄시민행동 4차 촛불, “토착왜구 척결, 한일 군사정보협정 파기” 광주,대구,부산,제주 등 전국 동시다발

아베를 규탄하고, 일본의 경제전쟁 도발에 한일군사정보협정 파기로 맞설 것을 촉구하는 4차 촛불이 10일 저녁 일본대사관 앞에서 타올랐다.

민주노총, 정의기억연대, 한국진보연대, 한국YMCA, 흥사단, 광복회 등 700여개 단체가 모인 아베규탄시민행동은 이날 폭염 경보에도 불구하고 서울과 광주, 부산, 대구, 제주 등에서 1만4천여 명이 참석, 아베와 토착왜구를 규탄하면서 15일 광복절에 거대한 반일집회를 예고했다.

한편, 일본 시민사회단체 일한민중연대전국네트워크는 이날 아베 규탄 투쟁에 나선 우리 국민들에 대한 연대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서 아베 정권에 보복성 수출규제를 철회하고 진지한 과거청산에 나설 것을 촉구하고, “일한 민중이 NO아베 투쟁에 적극 나서자”고 호소했다.

청소년 1000인 선언 참가자들은 이날 무대에 올라 아베 정부는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을 지금 당장 중단하라. ▲일본 아베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지금 당장 사과하라. ▲한, 일 정부는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한일군사정보협정을 즉각 폐기할 것을 촉구했다.

김경민 YMCA 사무총장은 강제동원 배상판결에 대해 보복성 경제 도발을 감행한 아베의 적반하장과, 토착왜구 행태를 보이는 국내 수구세력들의 국적을 의심케 하는 망언을 규탄했다.

특히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오는 24일까지 폐기를 선언하지 않으면 자동 연장되는 한일 군사정보협정의 즉각 폐기를 촉구하면서 ‘청와대 국민청원’ 동참을 호소했다.

촛불 참가자들은 “8.15 광복절에 거대한 반일 촛불로 우리의 분노를 보여주자”며 오는 15일 6시, 광화문광장 북측광장에서 개최되는 ‘아베규탄 5차 촛불’ 참여를 호소했다.

강호석 기자 sonkang11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영상

국제뉴스브리핑

4.27시대연구원 칼럼

진보동향

로동신문

ad35
ad36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